WISET-공개SW협회, ‘AI 인력 육성’ 업무 협약

0
8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안혜연, 이하 WISET)와 공개소프트웨어협회(회장 장재웅, 이하 KOSSA)는 인공지능 분야 여성 인재 육성을 위해 2월 24일(월) 오전 10시 WISET 회의실(서울 강남구)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산업 시장이 확대되고 있음에도, 관련 분야 전문 인재는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 구글에서 딥러닝 프레임워크를 오픈소스로 공개하는 등, 글로벌 기업을 중심으로 오픈소스 생태계가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이에 WISET은 KOSSA와 손잡고, 오픈소스 기반 인공지능 활용 역량 강화 교육을 개설했다.

이 교육은 오픈소스의 이해와 인공지능(딥러닝)의 현업 활용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온·오프라인 연계 과정으로 마련되었다.

온라인 교육은 4월부터 5월까지 △인공지능(딥러닝)을 위한 데이터 분석 프로그래밍((Numpy, Pandas), △깃/깃허브(Git/Github) 오픈소스 사용법 △파이션 코딩 강좌를 제공한다.

구직과 경력전환을 원하는 이공계 전공 여성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신청접수는 3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온라인 과정 수강생 중에 SW 프로그래밍 역량이 뛰어난 30명을 선발하여, 오프라인 실습 교육도 지원한다. 우수한 프로젝트는 소프트웨어 경진대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전문가 코칭을 제공할 계획이다. △Keras 모델 구현 △딥러닝 영상 인식 △SW경진대회 참가 지원

두 기관은 교육 외에 여성 SW개발자 양성 및 진출을 위해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안혜연 소장은 “오픈소스 기반의 프로그래밍 개발 역량을 갖춘 여성들이 인공지능 기술이 요구되는 일자리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WISET은 인공지능 분야 인력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여 여성과학기술인이 오픈소스SW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협약 취지를 밝혔다.

WISET은 이공계 여성들을 위한 전 생애주기별로 교육, 멘토링, 인건비 지원사업 등 다양한 지원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일반대중에게 과학을 보다 친숙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체험·현장 중심의 과학기술서비스 콘텐츠, 미취업자의 ICT 취업지원을 위한 빅데이터·AI 교육, 정보보안 교육·훈련 프로그램, 재직자의 역량개발을 위한 온·오프라인 시스템 등 전국에 거주하는 여성과학기술인에게 지식과 정보를 담은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장재웅 회장은 “최근 SW기술은 국내외 여러 개발자가 참여하여 공유·협력하는 오프소스 개발방식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인공지능을 포함한 공개SW분야 여성 참여를 지원하여 부족한 여성 개발자 해소와 여성과학기술인의 단절 없는 지속적인 성장을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KOSSA는 오픈소스SW 개발/활용기업을 회원사로 구성된 교류 협력 채널로서, 오픈소스SW 시장 활성화, 회원사 간 정보 및 기술교류, 공동마케팅 등 오픈소스 생태계 확산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개요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는 여성과학기술인육성및지원에관한법률에 따라 설치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소관 공공기관이다. 복권기금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으며, 주요 사업으로는 △여성과학기술인 육성·지원 정책 연구·조사 △여성과학기술인력 통계 조사 △여성과학기술인단체 활동지원 △이공계 여성일자리 지원(경력복귀, 대체인력, 신진연구원) △이공계 취·창업 및 경력개발 프로그램 운영 △과학기술인협동조합지원센터 운영 △서울과학기술여성새로일하기센터 운영 등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wiset.or.kr